골프장에서 파워볼 부상을 입고 쓰러진 여성의 머리 안에서 총알이 나왔다.

그래서 군과 경찰이 수사에 나서고 있다. 육군은 전국 부대에서 사격훈련

중지조치를 내린상태이며 어떻게 이일이 일어났는지 사고경위를

확인하고 있는것이다. 골프장에서 골퍼들을 보조하고 있던 캐디 29살이

머리를 다치면서 쓰러진 것이다. 파워볼 동료캐디신고로 a씨는 인근 병원으로

간것이다. 치료중에 정수리에서 탄두가 발견됬다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것이다. 그때 골프장에서 1km 떨어진 군부대에서 사격

훈련이 있엇던 것이다. k2 소총의 사거리는 최대 2530m 까지 날아간다

군부대 사격장과 골프장은 나지막한 능선을 사이에 두고 있는데

이떄 사격훈련을 하면서 여성의 머리에 총알이 박힌것이라 보고

있는것이다. 합동조사반은 사격장의 관리실태와 통제 적정성이

올바른지 보고 있다 이에 누리꾼들은 사격장보다 골프장을 문제로

보고있다. 골프장이 사격장 보다 위는 아니라는 것이다. 애초에

저기다가 허가를 내준 파워볼 공무원이 문제라는 것이다. 이런일이 있으면

골프장을 이전시키는것이 먼저라는 것이다. 군부대가 민간인 눈치보느라

훈련을 못하는게 말이 안되는것이다.

참조 : 파워볼전용사이트 ( https://ewha-startup.com/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