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청자들은 여태껏 방송 편성표에 의한 일방적인 시청을 강요받아 왔다.

물론 최근 들어 IPTV 보급으로 조금의 선택권이 생겼다고 볼 수 있지만,

시청 장소는 여전히 제한적이다.

하지만 MCN(다중채널 네트워크)는 Multi Channel Network의 약자로 유튜브 등에서

인기가 높아지면서 수익을 내는 채널들을 묶어서 종합적으로 관리해주는 기획사의 개념이다.

콘텐츠, 프로그램 기획, 유통, 결제, 프로모션, 파트너 관리, 디지털 저작권, 판매 및 시장 개발 등의 기능을

1인 방송 창작자들에게 지원한다.

1인 방송 콘텐츠 창작자들을 위한 매니저 역할을 하는 사업체이다.

콘텐츠로 얻어지는 수익은 콘텐츠 제작자와 다중 채널 네트워크 사업자가 배분하는 구조이다.

MCN(Multichannel Network)의 등장으로 인해 시청 시간, 장소, 횟수 등

기존의 미디어가 가지고 있던 제약들이 허물어 졌고,

이에 많은 소비자들이 폭발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MCN은 크리에이터의 콘텐츠 기획, 제작, 마케팅, 저작권, 유통 및 사업의 전반적

또는 일부를 제공하는 사업자로서 크리에이터가 창출하는 수익의 일부를 분배 받는 방식으로

매출을 올리고 있다.

이에 따라 메이저 방송사들조차 MCN을 표방하고 있는데

그 대표적인 예가 바로 MBC의 인기 프로그램 ‘마이 리틀 텔레비전(이하 마리텔)’이다.

마리텔은 출연자 개개인이 1인 창작자가 되어서 채널을 이끌어가며

인터넷 생중계를 통해 시청자와 실시간으로 소통하는 프로그램이다.

이 프로그램은 지상파 방송이 아프리카TV, 유튜브 등의 플랫폼에서 진행되는

1인 방송의 형식을 그대로 가져온 기획이라는 점에서 시사 하는 바가 크다고 볼 수 있다.

이외에도 KBS ‘예띠 스튜디오’, SBS ‘18초’, QBS ‘60초 모바일 뉴스’등도

1인 인터넷 방송의 포맷을 도입해 활용한 사례이다.

아직 우리나라에서는 아프리카TV와 CJ E&M에서 MCN 부문을 강화하기

시작하는 단계라고 볼 수 있지만, 외국에서는 매우 빠르게 사업 영역을 넓혀가고 있다.

외국 영역의 예로는 미국 월트디즈니를 들 수 있다.

월트디즈니는 2014년 9억 5000만 달러(약 1조 1,170억 원)를 투자해서

MCN 기업인 메이커 스튜디오를 인수 했다.

메이커 스튜디오는 5만 개 이상의 인터넷 방송 채널에서 매달 약 11억 건의 시청 건수를 기록하고 있다.

드림워크스테이션도 2013년 어섬니스 TV를 인수 했고,

최근에는 페이스북도 이에 뛰어들 준비를 하고 있다.

이처럼 MCN의 급성장은 방송사뿐만 아니라 국가적인 주목을 받고 있다.

문화체육 관광부는 2016년도 문화콘텐츠 산업실 16대 주요과제 중 하나로

MCN에 대한 지원을 강화할 것이라고 발표했는데

이는 뉴미디어 영상콘텐츠의 주요 성장 동력으로써

국제적으로 한류를 지속적으로 창출해낼 수 있을 만한 가치 있는 콘텐츠라는 것에

기인한 선정이라고 생각한다.

참고문헌 : 바카라사이트https://systemssolutions.io/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